모바일앱 런칭에 필요한 준비, 어떻게 하고 있으신가요? ‘App Launchpad’

3

이제, 런칭만 하면 되는데!

오랜시간 준비한 모바일 앱, 이제 런칭만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앱의 성격이나 스타트업의 환경,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겠지만 사용자에게 우리 서비스를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어필할 수 있는 각 앱스토어의 스크린샷과 디스크립션이 아닐까 싶습니다. 실제로, 설치페이지 노출대비 다운로드 숫자를 꾸준히 보며 메타정보들을 수정하는 것이 제게도 중요한 내용중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2
문제는, 빠르게 움직여야 하는 상황에서 스크린샷을 준비하는 과정이 그리 만만치 않다는 점! 그래서 오늘 소개해드릴 서비스는 안드로이드와 iOS의 각 디바이스 목업에 맞춰 스크린샷을 쉽고 빠르게 제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AppLaunchpad’입니다. 위의 이미지는 문구와 이미지의 조합으로 한장의 스크린샷(앱소개 내용)을 만들어볼 수 있는 튜토리얼 화면입니다. 텍스트를 상단, 하단 중 어디에 배치할 것인지, 폰트와 컬러는 어떻게 할 것인지, 어떤 디바이스 목업을 활용할 것인지를 정한 뒤 원하는 스크린샷 이미지를 업로드하면~ 끝!

 

%ea%b7%b8%eb%a6%bc1

제가 이 서비스를 처음 알게 되었을 때 무엇보다 반가웠던 점은 디자이너가 바쁘거나 부재중이더라도 기획한 그대로 스크린샷을 구성할 수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iOS는 물론 안드로이드 기기에 맞춰 제작이 가능하며 여러가지 스타일을 제공해주기 때문! 또는 원하는 내용을 정리해 디자이너와 커뮤니케이션을 할 때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이기도 합니다. 어떤 느낌으로 구성할 것인지 앱 설계 과정에서의 와이어프레임과는 또 다른 이미지이자 콘텐츠이기 때문이죠.

 

1
실제로, 준비중인 서비스를 일본에 런칭할때 디자이너의 부재로 ‘Applaunchpad’를 활용해본 경험이 있는데 생각보다 깔끔하게 결과물이 나왔던 기억이! 더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고 싶으시다면, 아래의 아이콘을 통해 튜토리얼을 진행해보세요! 

AppLaunchpad 바로가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