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견인 7년 차, 더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을 꿈꾸는 ‘동물특공대’ 정재석 대표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두 번째 주인공을 처음 만난 건 2014년 가을이었습니다. 한화 드림플러스에서 진행된 스타트업 위크엔드에서 저와 같은 ‘기획자’로 참여해 2박 3일이라는 시간을 함께 보내게 되었죠.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이 남달랐던 주인공은 3년이 지난 지금까지 관련 서비스를 꾸준히 개발하고, 연구하고 있었습니다. 페이스북에 본인보다 힘께 살고 있는 반려견의 사진을 더 자주 공유하는 7년 차 애견인이자, 반려동물을

한글과 IT의 만남, 이제 꽃을 피울때가 아닐까요? ‘니다닷컴’ 김태형 대표

  이제 곧, 유저들을 만나게 될! 런칭을 앞둔 서비스들을 ‘지금, 만나러 갑니다’ 지금 써보러 갑니다를 운영한지 어느덧 2년이라는 시간이 다 되어갑니다. 카카오 브런치를 통해 꾸준히 에세이를 쓰기 시작한 것도 비슷한 시기였으니 서로 다른 성격의 글을 지금까지 꾸준히 발행해왔다는 점에서 스스로에게는 합격점을 주고 싶습니다. 물론, 이는 스스로에 대한 평가일 뿐 오픈된 공간에 글을 쓰고 피드백을 받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