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실패를 통해 배우다, 다양한 실패 사례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 2

지금 써보러 갑니다를 통해 발행되를 콘텐츠를 꾸준히 보신 분이라면, 저 역시 한 번의 창업을 경험했단 사실을 알고 계실겁니다. 건강한 먹거리와 차를 바탕으로 한 서브스크립션 커머스 ‘잇티박스’를 말이죠. 부끄럽고 또 부끄러운 지표와 짧은 사업 기간이었지만 제게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경험이라고 지금까지 생각하고 있습니다. 홍보대행사에서의 인턴경험과 창업경험은 기획업무는 물론 기타 업무를 함께 병행하는데 있어 많은 도움을 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제 방 노트북과 모니터 사이에는 작은 노트가 하나 있는데, 이 노트는 제가 스스로 ‘실패노트’라는 이름으로 부르고 있습니다. 창업을 하면서 놓친 것은 무엇이고, 부족한 점은 무엇이며 다시 그 순간으로 돌아간다면 어떻게 할 것인지를 하나씩 정리해놓은 노트입니다. 창업이라는 경험만큼 실패라는 경험이 제게는 정말 묵직하게 다가왔습니다.

성공사례보다 실패사례가 제게 더 가치있는 이유는 더 많은 고민을 통해 답을 찾아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성공사례를 보면, 그 사람이나 서비스가 어떻게 성공했는지에 대한 답이 모두 나와 있습니다. 물론 수많은 시련도 겪었을테고 우리가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노력했겠지만, 어쨌든 이렇게 이렇게 해서 성공했다는 한 가지 큰 맥락에서 그 이야기를 바라볼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실패는 다릅니다. 실패노트에 어떻게 하면 성공할 수 있었을까 라는 걸 마지막에 적어놓았던 이유는 다시 한 번 그 과정을 돌아보고 그때는 하지 못했던 고민들을 다채롭게 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실패를 통해 우리가 얻을 수 있는 것들이 더 많다는 것이죠.  (그렇다고 매번 실패만 들여다볼 순 없지만요 ㅎㅎ) 그래서 오늘은 ‘실패를 통한’ 배움을 얻을 수 있는, 다양한 실패 사례를 확인해볼 수 있는 2개의 서비스를 정리해볼까 합니다.

1.The Google Cemetery

구글도 실패를 피해갈 순 없으니까요!

첫 번째 서비스는 ‘The Google Cemetery‘입니다. 이름에서 쉽게 알 수 있듯, 이 곳은 구글의 실패 사례를 모아둔 곳입니다. 구글플러스, 구글 URL 단축, Picasa 등 우리가 작년까지 썼던 서비스들도 보이네요.

리스트 UI가 묘비처럼… (흑흑)

이 곳에는 글 작성일 기준 총 44개의 구글 서비스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하필 숫자가… 소름) 특정 서비스에 마우스를 가져가면 위와 같이 서비스가 언제 어떻게 종료를 했는지에 대한 내용을 확인해볼 수 있죠. ‘Picasa’의 경우 실패라기 보다 구글 포토라는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가 종료된 케이스이며, 제가 피들리를 알게 되고 쓰게 된 계기 중 하나인 구글 리더의 종료 이유는 몇몇 서비스에 구글이 더 집중하기 위해서라고 그 이유가 명시되어 있습니다.

왜, 종료했는지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을 살펴볼 수 있었다면 좋았겠지만 구글이 현재 진행하고 있는 서비스들 또는 해당 서비스를 종료하면서 새롭게 탄생한 서비스들을 연관지어 살펴보면 좋은 서비스이기도 합니다.

The Google Cemetry 바로가기!

2.Failory

훨씬 구체적이고 다채로운 사례를 확인할 수 있는 곳!

두 번째 이자, 사실 더 힘주어 소개하고 싶은 이 곳은 ‘Failory‘입니다. 100여개 이상의 실패 사례를 분석, 공유하고 있는 공간이기도 하죠. 시장 분야, 국가, 시작일과 종료일, 구성원의 수 등에 따라 사례를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분석 내용도 상당히 세심하게 정리되어 있는 모습!

리스트를 통해 실패한 서비스를 하나 선택해봤습니다. 저도 한 때 자주 활용했던 ‘Delicious’였는데요. 카테고리와 국가, 서비스 시작일과 함께 종료일, 간단한 실패이유 등을 먼저 확인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 하단에는 서비스에 대한 소개와 함께 실패한 자세한 이유가 정리되어 있었죠. (나중에 자세히 보시면 아시겠지만, 야후가 인수한 서비스 중 끝이 좋은 서비스는 많이 없는 것 같네요.)

실패한 사람들로부터 배울 수도 있어요!

‘Failory’가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것은 바로 위의 이미지 때문입니다. 실패한 스타트업의 창업자들과 인터뷰를 진행, 정리해놓은 모습입니다. 겉으로 보는 실패이유와 실패를 몸소 경험한 사람들로부터 듣는 내용에는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는데요!

인터뷰 중 하나를 선택하면 위와 같이 실제 인터뷰 한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습니다. 또 하나! ‘Failory’에는 실패와 함께 성공 사례와 관련된 인터뷰도 함께 확인할 수 있습니다. 성공과 실패를 넘나드는 사례를 통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것이죠!

실패는 시작일 뿐.

얼마 전, 사내에서 런칭한 서비스에 대한 리뷰를 진행했는데요. 런칭 시 설정한 목표에 비해 좋은 성과가 나지 않음을 돌아보는 자리였습니다. 위의 이미지는 그 자료의 맨 마지막 슬라이드로, 실패를 대하는 우리의 가장 이상적인 자세를 말하고 있습니다. 가장 좋은 건, 최소한의 실패로 또는 실패라는 과정 없이 성공으로 가는 지름길을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가능성이 크진 않기에, 우리는 앞선 실패를 계속 들여다보고 가능성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 ‘Failory’는 이 곳에서 더 자세히 확인해보실 수 있어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