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색’을 선택하기 위한 서비스 ‘Culrs’

크롬 북마크의 디자인 관련 폴더 가장 위에 자리 잡고 있는 것도 ‘컬러’이며, 최근 자주 쓰이는 컬러들을 확인하기 위해 찾는 웹사이트나 서비스들도 ‘컬러’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습니다. 잘 모르기에 더 자주 찾게 되기도 하고, 감을 익히기 위한 시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들어가기도 하죠. 자주 보고 우리 서비스에? 내가 만든 문서에? 와 같은 연습을 하는 것만큼 도움이 되는 일도 없기에 – 오늘은 얼마전 크롬 북마크에 새로 자리 잡은 컬러 관련 서비스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상업적 이용이 가능한 음원 라이브러리 서비스 ‘Fugue’

저는 아직 영상 콘텐츠를 직접 제작하고 있지 않기에, 이미지나 기타 디자인 리소스에 비해 상대적으로 필요성을 크게 느끼고 있진 않지만 주변에서 1인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거나 방송 활동을 하는 분들은 음원의 중요성을 가장 크게 느끼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기존과 조금 다른! ‘무료 음악’을 다양하게 제공하고 있는 서비스를 소개, 정리해보려고 합니다.

모바일 앱에서의 ‘로딩 애니메이션’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까?

서비스에 따라 다양한 로딩 상황에 대한 사례들이 존재하지만, 분명한 것은 ‘아무것도’ 나타나지 않는 상황은 피해야 한다는 사실! 오늘은 로딩 중인 상황에 대해 서비스가 어떤식으로 ‘인지’를 시키는지 사례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합니다.

‘UX Writing’ 파헤치기, 첫 번째 : UX Writing이란 무엇일까요?

개인적으로는 글을 쓰는게 좋아 두 개의 채널을 동시에 운영하고 있는데요. 에세이 위주의 브런치와 서비스 리뷰가 포함된 지금 써보러 갑니다가 그 중심에 있습니다. 글쓰기가 기획자로서의 저에게 경쟁력을 더해줄 것이라는 확신도 갖게 되었고요. 이는 자연스레 서비스 기획 및 화면 설계 시에도 ‘문구’ 작성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것으로 이어졌습니다.

URL만 입력하면 스크린샷을 페이지 또는 영상으로 만들어주는 서비스 2

– 스크린샷을 목업 형태로 쉽게 바꿀 수 있다면? ‘SCREELY’을 통해 스크린샷과 관련된 서비스를 한 번 소개드린 적 있는데요! 스크린샷은 우리가 노트북이나 PC를 사용하며 가장 많이 활용하는 기능 중 하나입니다. 맥OS에도 늘 스크린샷 기능에 대한 업데이트가 포함되어 있을만큼 말이죠. 저는 윈도우PC와 맥북을 동시에 쓰고 있는데, 사실상 맥OS에서 제공하는 스크린샷(특히 이번 버전)이 훨씬 직관적으로 편리하게 느껴집니다. 영역

모바일 디자인을 위한 플랫폼 별 가이드와 다양한 리소스 모음 ‘Learn Mobile Design’

‘Learn Mobile Design’은 앞선 불편함을 해결하고자 개설된 웹페이지 입니다. (아 물론 소개 페이지가 별도로 없어서 제가 추측한 내용이지만요!) 크게 플랫폼 가이드, 읽어볼만한 글 영상, 코스(클래스), 영감, 다운로드, 디자인 툴로 구성되어 있고, 운영자가 직접 등록하거나 이 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직접 등록한 내용들이 큐레이션 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