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페이지에는 어떤 문구가 어울릴까? 디자인된 화면 내 입력된 다양한 문구 사례를 확인할 수 있는 ‘Pixels’

요즘 기획 업무를 진행하면서 생각보다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게 있다면, 그리고 그만큼 자주 접하게 되는 업무가 있다면 바로 ‘글쓰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처음에는 설명을 하면 되는 줄 알았는데요! 우리가 이런 기능을 준비했어, 우리 이런 서비스야! 이 경우 텍스트가 길어질 뿐만아니라 사용자 입장에서도 굳이 읽어야 할 이유가 없는, 스쳐 지나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래서 요즘에는 계속 사용자 경험 측면에서의 글쓰기에 대한 내용을, 상황에 맞는 메시지 전달 방법 등을 고민하고 공부하고 있죠.

[기획자의 모바일 앱 뜯어보기] 왜, 그렇게 했을까? – 29cm, 브런치, 왓챠, 페이브북 이야기

– 기획자로 업무를 진행하다 보니, 남들에게는 크게 다가오지 않더라도, 제게는 소소한 재미로 다가오는 것들이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앱 업데이트 소식인데요. 얼마전 토스의 대대적인 개편, 작년 카카오톡의 버전 업 등 굵직한 소식들도 물론 좋지만, 주 단위로 진행되는 모바일 앱 업데이트 소식을 확인하고 어떤 화면과 기능이 어떻게 보완되었는지 확인하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의도를 파악하고자 접근하는 과정에서 나름의 공부가

모바일 UX디자인, 검색 기능은 어떻게 설계해야할까?

  모바일 앱, 검색의 일상화 그리고 다양화 PC에 비해 모바일은 훨씬 작은 화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앱과 웹을 활용하는데 있어 원하는 정보를 얻기 위한 ‘검색’은 아주 중요한 과정이자 경험이 되기도 하죠. 망고플레이트나 식신, 다이닝코드에서 원하는 컨셉과 스타일의 음식점을 찾는 것도, 11번가와 쿠팡에 들어가 구매하고자 하는 제품을 찾을 때에도 우린 ‘검색’이라는 과정을 거쳐야하며 실제로 많은 시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