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Sketch)를 즐겨 쓰는 디자이너를 위한 보물창고 ‘Sketch for Desinger’

  포토샵 그리고 스케치 위의 이미지는 차례대로 2015년과 2016년 가장 많이 쓰이는 와이어프레임툴을 보여주는 자료입니다(출처:2016 Design Tools Survey) 어보디의 포토샵이나 XD에 비해 스케치가 더 많은 디자이너들에게 사랑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 자료이기도 하죠. 어도비(Adobe)는 아주 오랫동안 디자이너나 기획자들에게 중요한 프로토타이핑 툴로 자리잡고 있었는데, 모바일 앱 제작에 최적화된 툴을 제때 제공하지 못해 스케치에게 빠른 속도로

공항, 국가 리스트 등 바로 사용한 데이터 라이브러리를 제공해주는 ‘Lists’

  한 번씩 꼭 필요하지만, 찾아보려면 쉽게 찾을 수 없는 데이터! 올 초, 제가 담당하고 있는 서비스의 일본버전 업데이트를 하며 고생한 적이 한 번 있었습니다. 우리의 ‘도’에 해당하는 주소 정보를 데이터로 입력해야 하는데 생각보다 찾고 정리하는게 쉽지 않았기 때문이었죠. 현지에서 일하는 분들의 도움으로 다행히 해결을 했지만, 이런 경우가 주변에서도 종종 발생하는 것 같습니다. 평소에 관심을

사이트맵을 포함한 초기 구조를 짜는데 많은 도움을 주는 ‘Gloo Maps’

  뼈대만큼 중요한 것도 없어요! IA는 물론 사이트맵을 포함한 서비스의 초기 구조를 짤 때, 먼저 노트에 스케치를 해두고 1차 정리가 되면 일러스트나 XD와 같은 프로토타이핑 툴 기능 일부를 활용했는데요. 파워포인트를 쓰자니 너무 단조로워 위의 툴들을 계속 사용해왔습니다. 다만..초기 구조의 경우 계속해서 수정을 해야하고 발전시켜야 하는 내용이기에 빠르게 적용할 수 없다는 점이 아쉬운 점이었죠. 그래도 익숙하다는

UI 디자인을 위한 애니메이션을 한 곳에서! ‘Microanimations’

  프로토타이핑 툴에서의 애니메이션 애니메이션까지 직접 짜볼 수 있는 프로토타이핑툴이 우리 주변에 많이 등장했지만, 이런 툴들은 보통 일정 수준 이상의 ‘허들’을 갖고 있습니다. 프로토타입을 설계 하는데 있어 동적인 요소는 커뮤니케이션에 많은 도움이 되기에 앞선 툴들을 학습하거나 또 다른 방법을 고민하게 되는 것이 사실이죠. 저도 수없이 많은 프로토타이핑 툴을 활용하다 최근에는 어도비의 XD에 정착(?)해가고 있는데 요!